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특집
2018 양양연어축제 ‘대성황’- 주말 ‘연어 맨손잡기 체험’ 북새통, 현장접수 몰리면서 조기 매진 -

- 연어열차, AR게임 연어몬, 연어 탁본뜨기 등도 축제 성공에 한몫 -

양양군이 문화관광축제가 적극 육성하고 있는 ‘양양연어축제’가 21일(오후 4시 30분) 자연으로 연어보내기 행사를 끝으로 성황리에 막을 내린다.

양양군축제위원회(위원장 김우섭)는 10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 동안의 축제 기간 외국인 방문객 6,200명을 포함해 모두 18만 3천명이 축제장을 찾은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축제 첫 날인 18일 강원 영동권에 내린 폭우로 남대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19일까지 이틀 동안 연어 맨손잡기 체험이 취소되는 등 축제 운영에 차질을 빚기도 했지만 이후 청명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주말 동안에는 오히려 예년보다 많은 인파가 행사장을 찾아 성공적으로 축제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20일과 21일에는 당초 계획인원 200명보다 10% 늘려 하루 5차례씩 연어 맨손잡기 체험을 운영해 모두 2,200명이 참여하는 등 북새통을 이뤘다. 토요일에는 현장접수 인원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이날 체험이 오전에 조기 매진되었다.

축제 행사장과 내수면생명자원센터 연어생태체험관을 순환하는 연어열차도 큰 인기를 끌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30분 주기로 운행, 모두 2,100여명이 연어열차를 이용, 남대천 강변의 정취를 감상하며 연어생태체험관을 방문했다.

연어축제 기간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내수면생명자원센터에서는 ‘제8회 어미연어맞이 생태체험행사’가 진행되어 방문객들이 남대천으로 회기하는 어미연어를 직접 관찰할 수 있었다.

양양군이 연어축제를 겨냥해 야심차게 준비한 증강현실(AR) 게임, ‘연어몬’도 이번 축제의 성공에 한 몫을 했다.

특히 날씨는 좋았지만 전날 내린 비로 하천 수위가 높아져 맨손잡기 체험을 하지 못한 18일과 19일에는 관광객들이 연어몬 게임을 통해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다. 나흘 동안 모두 400여명의 관광객이 황금연어를 낚아 소정의 상품권을 받아갔다.

힘찬 연어의 모습을 저마다 소망과 함께 화선지에 담아가는 ‘연어 탁본뜨기’도 여전한 인기를 과시하며 긴 줄이 늘어섰으며, 아로마 만들기, 연어 일러스트, 스탬프랠리, 천연염색, 목공예 등 체험 프로그램도 큰 호응을 얻었다.

이밖에도 연어등으로 야간조명을 설치한 노랑코스모스 군락지와 축제장 곳곳에 조성된 포토존, 남대천 하구에 만개한 억새숲 등이 만족도가 높았다는 평가다.

20일 저녁 남대천둔치 특설무대에서는 ‘연어와 함께 Rock Festa’ 공연이 펼쳐져 가을밤의 정취를 더했다.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부른 가수 강산에를 비롯해 인디밴드 크라잉넛, 정흠밴드, 이층버스 등이 참여해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김우섭 축제위원장은 “첫날 큰 비가 내리면서 우려가 많았지만, 군청 공무원들이 피해복구를 위해 솔선수범으로 나서는 등 슬기롭게 잘 대처해 축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며, “양양연어축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체험형 문화관광축제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은주 기자  jihom@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