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한국당, "당협위원장 배제, 현역 21명" 발표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늘 12월15일(토)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김무성ㆍ최경환ㆍ윤상현ㆍ김용태 등 현역의원 21명을 당협위원장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DB) (오른쪽부터)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나경원 원내대표

2016년 총선 공천 파동에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및 분당 등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몰락' 과정에 책임 있는 이들에게 2020년 총선을 앞두고 공천을 주지 않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한국당 비대위는 조직강화특위가 제시한 당협위원장 배제 명단을 확정하고 이를 발표했다.

비대위가 최종 확정한 명단은 원유철ㆍ최경환ㆍ김재원ㆍ엄용수ㆍ김무성ㆍ김용태ㆍ이종구ㆍ이은재ㆍ김정훈ㆍ곽상도ㆍ정종섭ㆍ홍일표ㆍ윤상현ㆍ홍문종ㆍ권성동ㆍ홍문표ㆍ이완영ㆍ윤상직ㆍ황영철ㆍ이군현ㆍ이우현 등 현역의원 21명이다.

이들은 당협위원장직에서 교체되고 앞으로 한국당 당협위원장 공모에도 응모하지 못한다.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