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강릉
강릉시 해맞이 행사새해 강릉 경포바다에서 일출로 시작

2019년 황금 돼지의 해, 새 출발을 울리는 신호탄이 경포와 정동진에서 화려한 불꽃놀이로 시작된다.

이번 새해 해맞이 행사는 무대 위주 관람문화에서 벗어나 관광객 참여형 이벤트 중심의 행사로 치르게 될 예정이다. 강릉시는 무대 및 공연행사를 최소로 하고 관광객들이 함께 즐기는 행사들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며, 무엇보다 차량흐름과 안전관리에 중점을 두고 관련 기관과 함께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먼저 경찰과 모범운전자회 등의 협조로 경포 지역 모든 교차도로에 유도 요원을 배치하여 원활한 차량흐름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안목 커피숍 거리와 송정해변 진입로에는 대형 유도안내판을 설치하고, 강문해변 진입로 주변에는 임시주차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경포해안로 주변에 차량이 포화하였을 때에는 차량진입을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정동진 지역에는 옥계IC로의 차량통행을 유도하는 한편, 시내에서 통일공원을 경유하는 도로에는 안전요원을 배치하여 도로 막힘 현상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벤트 행사로는 먼저 경포에는 12월 31일 오후 7시부터 레크리에이션, 관광객 노래자랑, 청춘다방, 푸너리 공연 등이 펼쳐지며, 해변에서는 황금돼지의 해 화려한 포토존과 백사장 곳곳에서 전래놀이가 전문가와 관광객들과 함께 진행된다.

새해 정각에는 첫 출발을 알리는 화려한 불꽃놀이가 경포 바다를 수놓게 되며 가족 단위 관광객들을 위한 난방장치를 갖춘 대형텐트 설치될 예정이다. 새해 첫날에는 난타공연으로 새벽을 열게 되며 해변에서는 강강수월래와 신명나는 농악놀이 팀들이 해맞이 관광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정동진에서는 오후 8시부터 레크레이션으로 시작하여, 전국 장기자랑 대회, 전통놀이 어울림 한마당, 대북공연 등이 펼쳐진다. 특히, 정동진모래시계 회전식에는 전국 장기자랑대회 입상자들이 회전을 알리는 버튼을 누르는 행사에 참여하게 된다. 관광객들이 직접 띄운 연들이 정동진 하늘을 수놓게 되며, 열쇠고리 만들기. 컬링체험, 캘라그래피 등이 무료로 운영된다.

또한, 황금돼지의 해를 맞이하여 경포와 정동진의 모습을 SNS에 올리고 행정봉사실로 오면 선착순 6천명에게 황금돼지 저금통이 주어지게 된다.

무대행사와 가수출연 공연은 줄였지만, 관광객들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대폭 확대한 이번 행사에, 사랑하는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경포와 정동진에서 맞이하는 색다른 추억을 남겨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