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가칼럼
[건강라이프] 상쾌한 겨울 등산 뒤에 숨겨진 어두운 그림자, 족저근막염등산 시 스틱사용과 발목 높은 등산화 착용 바람직

[골프타임즈] 겨울 등산의 묘미는 상쾌함이다. 한파 속에서 송글송글 맺힌 땀을 흘려보내며 얻는 산 정상 정복의 쾌감은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실제로 사계절 가운데 겨울 등산을 최고로 꼽는 산악인들이 많다.

그러나 겨울 등산은 예기지 못한 부상 위험을 안고 있다. 추운 날씨로 인해 몸 자체가 경직된 상태에서 등산하면 부상 발생 확률이 더욱 높다. 그 중에서도 극심한 발바닥 통증을 일으키는 족저근막염의 발병률이 높다.

발바닥에는 족저근막이란 섬유조직이 자리하고 있는데 단단한 막으로 발바닥의 충격 흡수 및 보행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족저근막에 강한 충격으로 염증이 나타나는 증상을 족저근막염이라 부른다.

등산을 하며 장시간 걷거나 겨울철 얼어붙은 딱딱한 지면을 오랫동안 오르내리면 자연스레 족저근막에 무리가 가해지기 마련이다. 특히 내리막길을 걸을 때 신체 하중이 발바닥에 고스란히 전달돼 족저근막염 발병률이 높아진다.

따라서 겨울 등산 시 족저근막염 예방을 위해 발목이 높은 등산화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등산화는 발바닥 충격을 자연스레 흡수할 뿐 아니라 발목의 유연한 움직임을 돕고 발바닥의 피로누적을 최소화하는데 기여한다.

등산스틱도 유용한 아이템이다. 체중 부하를 방지하고 균형을 잡아줘 발에 가해지는 부담을 덜어준다. 겨울 등산 시 미끄러움 방지에도 효과적이다.

만약 겨울 등산 이후 발바닥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와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족저근막염은 재발률이 높은 질환이기 때문에 정밀 검사 후 치료하는 것이 필수다.

진단 방법으로는 엑스레이, 관절초음파 등이 있다. 만약 족저근막염 초기 진단을 받았다면 보존적 치료를 적용하며 또한 프롤로주사 치료 등 비수술 치료를 통해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프롤로주사 치료는 인대강화주사 요법으로 인체에 무해한 삼투압이 높은 주사액을 관절초음파 영상을 이용해 족저근막 염증 부위에 주사하는 원리다.

또한 잘못된 운동방법, 무리한 운동량, 불편한 신발 등을 교정하여 근본적 원인을 제거하기도 한다.

도움말 : 유상호정형외과 유상호 원장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http://www.thegolf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