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가칼럼
[건강라이프] 치료 지원만이 아닌 관리까지…'암치료 입원 지원병원'

[골프타임즈] 과거에 암은 불치병으로 여겨졌다. 현대에는 불치병까지는 아니지만 자칫하면 시한부 인생이 될 수 있어 조기에 발견해야 하는 질환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조기발견만으로도 암 5년 생존율이 70% 정도 치료 확률이 높아질 수 있다.

그러나 발견이 늦어 암이 발생한 경우에는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암 치료는 절제, 방사선, 항암수술로 암이 발생지에만 머물렀다면 부분 절제만으로도 치료 확률이 높아진다.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그러나 뇌나 폐와 같이 절제하면 안 되는 곳에 암이 생기거나 늦게 발견해서 다른 장기로 전이되면 수술만으로는 의미가 없다.

이때 시행하는 것이 방사선이나 항암치료인데 암세포도 일종의 세포이다보니 암세포를 제거하면서 정상 세포도 같이 제거하게 되고 그로 인해 면역력이 극도로 낮아지게 된다. 탈모 등의 부작용도 나타난다. 면역력 저하로 감기 등 흔한 질병에도 생명이 위험할 수 있게 되고 한 번 피가 나면 자연적으로 지혈되기까지 시간이 매우 오래 걸리게 된다.

암은 단순히 암세포의 수가 증가하는 것이 아닌 굉장한 고통이 수반되는 증상이다. 말기암 환자는 고통이 상당해 마약성 진통제를 사용하는데 중독성 등의 문제도 거의 무마될 정도로 통증이 심하다. 환자는 안락사가 허용이 될 정도로 심한 고통을 겪게 된다.

암치료 입원 지원병원에서는 극도로 고통을 받게 되는 암을 치료하고 관리하는 종합병원이다. 암환자는 외래치료보다 입원치료를 택하는 경우가 많고 암치료를 진행하면 고통도 체력도 극도로 저하되어 암치료를 거절하기도 하지만 일반 대학병원에서 장기입원이 어려워 요양병원 등을 찾게 된다.

최근에는 암치료만을 지원하기 보다 체계적인 관리까지 받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표준암 치료로 불리는 절제나 방사선, 항암치료에 의한 부작용을 줄여주면서 암환자에게 요구되는 저하된 면역력 증강을 위한 다양한 관리를 시행하는 병원이다.

도움말 : 초이스최의원 최일봉 원장

문정호 기자|karam@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http://www.thegolf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