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하늘을 나는 응급실 '강원닥터헬기'중증환자의 생명을 보호
사진=강원도 제공

강원도에서는 지역이 넓고 산악지역이 많은 지역 특성을 고려하여 2013. 7월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하늘을 나는 응급실’로 불리는 응급의료 전용헬기를 배치‧운영하면서 지금까지 총1,172건을 이송하여 중증 응급환자의 생명 지킴이 역할을 다하고 있다.

이송환자의 대부분은 주로 신속한 처치가 필요한 3大 중증 응급환자(중증외상, 급성심혈관, 뇌혈관질환) 725명으로 전체 이송환자의 62%를 차지하고 있다.

닥터헬기는 기내에 각종 응급의료 장비를 갖추고 출동 시 응급의학 전문의와 간호사(응급구조사)등이 동승하여, 현장 도착 직후부터 응급의료기관으로 환자를 이송할때까지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최첨단 응급의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요청 후 6.5분이내로 출동하고 최대 6명(조정사2, 의료진2, 환자2)이 탑승하며, 270km 유효 항속할 수 있는 응급의료 전용헬기이다.

그동안 중증 응급환자 상당수가 구급차 등 기존 응급의료시스템만으로 이송했을 경우 골든타임(중증외상 1시간, 심혈관 2시간, 뇌혈관질환 3시간)을 놓쳐서 귀중한 생명을 보장하기가 어려운 실정이였다.

강원도 관계자는 응급의료 전용헬기의 실제 환자이송시간은 평균 48분대로 골든타임을 준수하고 있으나, 앞으로 40분 이내로 더욱 단축시키고, 출동 소요시간도 현재 평균 6.5분에서 5분 이내로 단축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중증환자의 생명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