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도권 인천
부천서 20대 여성 홍역 확진…市 긴급비상대응 돌입
홍역 감염 방지 위한 출입제한 안내문이 붙은 한 병원./뉴스1


(부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전국적으로 홍역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부천시에서도 홍역환자가 발생해 보건당국이 '긴급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차단에 나섰다.


22일 부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5분쯤 A씨(28·여)가 두통 등을 호소하며 서울 중구에 있는 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고, 서울보건환경연구원이 검사해 최종 홍역으로 판정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A씨의 직장 소재가 서울이고, 회사 근처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후 서울보건환경연구원이 시에 홍역 확정판진을 통보했다"며 "A씨의 주거지는 부천시가 맞다"고 말했다.

보건 당국은 A씨를 동선을 파악해 접촉자 등을 대상으로 역학조사에 나선 상태다.

A씨는 홍역 예방 접종을 1차만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5일 베트남으로 여행을 갔다가 9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A씨는 현재 자가 격리된 상태이며, 23일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계획이다.

홍역은 2차례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가급적 예방 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좋다.

홍역 의심 증상(발열, 발진, 기침, 콧물, 결막염 등)이 발생하면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고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