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경남도 민간암행어사 내달 1일부터 활동개시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가 민간암행어사 위촉식에서 신뢰받는 도정을 만드는 데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경남도제공) © 뉴스1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경남도는 2월1일부터 사회적 가치 실현과 청렴한 공식풍토 조성을 위한 민간암행어사 활동을 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이날 도청 도정회의실에서는 박성호 행정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2019년도민간암행어사 30명에 대한 위촉식을 가졌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위촉식에서 "경남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이끌어 나가고 신뢰받는 도정을 만드는 데 민간암행어사가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하고 "사회 부조리나 제도개선이 필요한 제보에도 관심을 가져 달라"고 말했다

도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2012년 민간암행어사 제도를 전국 최초로 도입해 올해로 8년째 운영하고 있다.

민간암행어사는 매년 12월, 거주 지역 실정에 밝고 청렴하며 행정에 대한 식견과 활동경험이 풍부한 도민들을 대상으로 공개모집하고 있다.

올해 공개모집 결과 총 188명이 지원해 30명이 최종 위촉됐다.

민간암행어사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생활 속 불합리에 대한 제보와 공직자의 금품·향응 수수, 인허가 부당처리, 사업장 부실공사 등 공직감찰 제보를 병행할 계획이다.

민간암행어사 제도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100여 건의 제보가 접수됐으며 근무시간 중 도박행위, 상습 근무지 이탈 등 비위공직자 47명에 대해 문책하는 등 효과가 있었다.

도 관계자는 "청렴도 평가에서 경남도가 5년 연속 최상위권을 달성할 수 있었던 것은 민간암행어사 제도가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