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김경수 지사 "지방자치단체가 아닌 지방정부로 거듭 나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경남도제공)© 뉴스1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국가균형발전은 지역의 문제를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이뤄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경남도민의 50년 숙원사업인 서부경남KTX 예비타당성 면제가 확정돼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토대가 마련됐다"며 "350만 도민과 함께 정부의 결정을 환영하며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국가균형발전의 지난 역사를 돌아보니 노무현 대통령의 참여정부 시절 균형발전의 의지를 다시 되새겨 보게 된다"며 "지난 2007년 경남 진주에서 노무현 대통령께서 2단계 균형발전정책 선포식을 통해 기업하기 좋고 살기 좋은 지방을 만들겠다고 말씀하셨는데 아쉽게도 정권 교체에 따라 지역균형발전은 퇴보하고 수도권과 동남권의 격차는 더욱 커져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 자치분권 종합계획은 9년 가까이 늦어진 균형발전을 바로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더 과감하고 혁신적인 추진으로 지방도 자치단체가 아닌 지방정부로 거듭나고 연방제 수준의 자치권이 확보돼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지사는 "중앙정부가 주도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지방정부가 정책과 사업을 기획하고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전환해서 강력한 지방분권을 실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균형발전은 경쟁력있는 국가로 가기 위한 장기프로젝트로서 지방과 서울의 격차를 줄여야 수도권도 살고 지방도 살 수 있으며, 국가균형발전은 지역의 문제를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이뤄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2004년 1월29일 노무현 정부가 지방화와 균형발전시대를 여는 개막선언을 한 것을 기념하고 균형발전정책 성과를 재조명하기 위한 행사다.

행사는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식과 함께 정책심포지엄이 함께 열렸다.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주요 인사들의 희망메시지는 균형발전 상징공원인 세종시 호수공원 내 보행로 바닥에 새겨진다.

김 지사는 국가 균형발전의 희망을 담아 '국가균형발전, 대한민국의 미래입니다'라는 희망메시지를 작성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