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남북, 군사합의 올해 첫 조치'한강하구 해도' 北에 전달(종합)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군정위회의실(T-3)에서 열린 한강하구 해도 전달을 위한 군사실무접촉에서 조용근 육군대령(오른쪽)과 함인섭 북한 육군대좌가 악수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19.1.30/뉴스1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남북 군사당국이 30일 '9·19 군사합의' 이행 관련 올해 첫 조치로 판문점에서 한강하구 해도 전달을 위한 군사실무접촉을 개최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10시35분까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상 군정위 회의실(T-3)에서 군사실무접촉을 했다"고 밝혔다.

우리 측에서는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윤창희 공동조사단장(해병 대령)과 해양수산부 담당자 등 5명, 북측에선 함인섭 육군 대좌(대령급) 등 5명이 참석했다.

이번 군사실무접촉은 지난 25일 우리 측이 군사실무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 과장 명의의 전통문을 먼저 보냈고 북측이 호응함에 따라 열리게 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한강하구 공동이용수역에 대한 남북공동수로조사 결과를 반영해 만든 해도와 조사결과 보고서 등을 북측에 전달했다"며 "양측 공동수로조사단장에 의한 서명식도 병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도 전달을 통해 1953년 정접협정 이후 65년 동안 사용이 제한됐던 한강하구에서 민간선박이 자유롭게 항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은 지난해 11~12월 약 한 달간 한강하구에 대한 공동수로조사를 진행했고 현장조사에서 확보한 수로측량·조석관측자료로 1월25일까지 해도를 제작하기로 한 바 있다.

국방부는 이날 한강하구 민간선박 자유항행 관련 실무적 문제들도 협의했다. 또 군사합의에 따라 4월1일부터 민간선박의 한강하구 자유항행을 시범적으로 허용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군정위회의실(T-3)에서 진행된 한강하구 해도 전달을 위한 군사실무접촉에서 윤창희 해병대령, 황준 해양수산부 수로조사과장, 오명철 북한 해군대좌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19.1.30/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