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건강
강원 대설주의보·경보 모두 해제
31일 오후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강원도 강릉시 포남동 일원에 올겨울 좀처럼 내리지 않던 눈이 쏟아져 시민들이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9.1.31/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강원=뉴스1) 박하림 기자 = 강원지방기상청은 31일 오후 9시를 기해 속초 평지, 고성 평지, 동해 평지, 태백시, 삼척평지, 강원중부 산지, 강원남부 산지, 강원북부 산지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와 강릉 평지와 양양 평지에 발효됐던 대설경보를 해제했다.


이날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폭설이 내렸으나, 눈 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동해상으로 물러나면서 눈발이 약해졌다.

기상청은 그렇지만 오늘 밤까지 강원영동지역에 1cm 내외의 눈이 내려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오늘 낮 동안 많은 눈이 내려 쌓인 곳이 많고 밤 동안 기온이 내려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