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오세훈 출마선언 vs 황교안 호남행 vs 홍준표 '홍카콜라'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안상수, 오세훈 후보가 1일 오전 서울역에서 설 명절 귀성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9.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북미정상회담 개최 일정으로 인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 연기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주요 당권 주자들이 각자의 일정을 소화하며 전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당권 주자 '잠룡' 평가를 받았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7일인 이날 공식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당초 오 전 시장은 지난달 말 자신의 북콘서트에서 당권에 도전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출마 선언을 잠정 연기했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출마선언을 한 직후 최대의 승부처로 꼽히는 대구·경북 지역을 2박3일 일정으로 방문한다.

유력 후보 중 한명인 황교안 전 총리는 입당 후 처음으로 호남 지역으로 향한다.

황 전 총리는 설 연휴를 전후해 재래시장, 복지시설 방문 등 민생 행보를 펼쳤다.

호남 지역을 방문하는 황 전 총리는 전주와 광주에서 각각 전북과 전남 지역의 당원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TV홍카콜라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홍 전 대표는 설 연휴 기간에도 별도의 현장 방문 일정 없이 유튜브를 통한 홍보 활동에 집중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전 정론관에서 전대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언론사와 연쇄 인터뷰를 진행하고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안상수 의원은 의원총회에 참석해 전대 경선 룰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심재철 의원은 전당대회 일정 및 룰 변경과 관련한 공문을 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발송한다는 방침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