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핫뉴스
여자 아이스하키 W네이션스 챌린지강릉에서 개최...한국, 라트비아, 헝가리 출전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2018 평창 올림픽 개최 1주년을 기념해 여자 아이스하키 국제 친선 대회가 강릉 하키 센터에서 열린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남자 아이스하키 국제 친선 대회인 레거시컵(Legacy Cup) 2019 KB금융 아이스하키 챌린지 대회(2월 6일~8일)에 이어 여자 아이스하키 국제 친선전인 W네이션스 챌린지가 2월 9일부터 12일까지 열린다고 밝혔다.

강원도 주최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우리나라 최초로 열리는 여자 아이스하키 국제 친선 대회로 라트비아, 헝가리의 출전이 확정됐고 북한 대표팀을 초청했지만 확답이 오지 않아 참가 불가능한 것으로 정리했다.

이번 대회는 새롭게 출발하는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의 향후 가능성을 점검해볼 수 있다는 측면에 의미를 둘 수 있는 대회다. 지난해 10월 김상준 감독을 새롭게 선임한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지난해 4월 열린 2018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여자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 대회 이후 10개월여 만에 공식 경기를 치른다.

1월 25일부터 진천선수촌에서 소집 훈련에 돌입하는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선수 구성은 지난해와 비교해 상당 부분 달라졌다.

해외 교포 선수들과 베테랑들이 빠진 자리에 18세 이하 대표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고교생 선수들이 뽑혔다.

 부동의 수문장으로 활약했던 신소정이 은퇴한 자리에는 허은비(16. 유니온이글스)가 발탁됐다. 허은비는 18세 대표팀의 주전 골리로 스페인 하카에서 열린 2019 IIHF 여자 18세(U18)이하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 퀄리피케이션(4부리그. 이하 U18 여자 세계선수권 D1BQ) 우승을 이끄는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평가된다.

역시 U18 대회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인 송윤하(16. 리틀 하이원), 최시은(16. 동천 아르마다), 강나라(17. 리틀 하이원)도 여자 성인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다. 송윤하는 167cm로 여자 대표팀 공격수 가운데 최장신으로 U18 여자 세계선수권 D1BQ 5경기에서 4골 1어시스트로 득점과 포인트(골+어시스트)에 오르는 등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다.

U18 대표팀 선수들이 W네이션스 챌린지를 통해 성인 여자 대표팀에 연착륙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19 W네이션스 챌린지는 북한이 불참할 경우 3개국이 조별리그를 치른 후, 1위와 2위 팀이 단판 승부로 우승 팀을 가린다.

여자 대표팀은 9일 오후 4시에 라트비아와 1차전을 치르고, 10일 오후 3시에 헝가리와 2차전에서 맞붙는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는 라트비아는 지난해 4월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B에서 만나 5-1로 대승을 거둔 바 있고, 헝가리와는 2017년 11월 미슈콜츠에서 열린 4개국 친선 대회에서 처음 맞붙어 1-3으로 졌다.

 2019 W네이션스 챌린지 경기 일정은 북한의 참가가 결정될 경우 변경된다.

★W네이션스 챌린지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명단

▲감독=김상준 ▲코치=이규선, 곽형기

▲골리(G)=한도희(수원시청), 허은비(유니온이글스) ▲디펜스(D)=박윤정, 박예은(라이어슨대), 박채린(수원시청) 김세린, 엄수연(OHA), 이소정(OHA) ▲포워드(F)=박종아 고혜인 이연정 조수지 최지연(이상 수원시청), 김희원, 이은지(이상 OHA), 최유정, 정시윤, 강나라(유니온이글스), 송윤하(이상 리틀 하이원), 최시은(동천 아르마다)

<강원도 출신 선수 : 박종아, 송윤하>

Jason Choi 기자  antisys69@gmail.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