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평창올림픽 1주년 기념식 개최'1년전 평창의 감동을 그대로'…
2018평창동계올림픽 1주년인 9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올림픽 1주년 기념식이 지역주민을 비롯한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2019.2.9/뉴스1 © News1 권혜민 기자


(평창=뉴스1) 권혜민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 1주년을 기념하는 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가 9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성대하게 펼쳐졌다.


국악소녀로 유명한 송소희의 축하공연과 강원지역 연합 풍물단의 공연 등 사전행사에 이어 '영광과 감동의 2018 평창 영상' 상영으로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영하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올림픽 스타디움에 마련된 행사장에는 1년 전 올림픽의 감동을 되새기려는 이들로 북적였다.

이날 평창군에서 준비한 6500명분의 방한용품이 모두 동나기도 했다.

1년 만에 평창을 찾았다는 김우리씨(29·여)는 "1년 전 느낀 감동을 다시 느낄 수 있을까해서 친구와 1박2일로 평창, 강릉에서 기념행사를 즐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018평창동계올림픽 1주년인 9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올림픽 1주년 기념식을 찾아 공연을 보며 박수치고 있다.2019.2.9/뉴스1 © News1 권혜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도 정부를 대표해 평창을 찾았다.

이 총리는 기념식 인사말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은 불가능을 가능하게 한 역사로, 개막식뿐 아니라 올림픽 전체 역사상 가장 성공한 올림픽이었다"며 "또 한반도를 긴장에서 평화로 바꿨다. 평창올림픽을 역사로 만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무엇보다 우리는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든 불굴의 정신을 간직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만들고 가꿀 것"이라며 "이달 말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를 더 단단하게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념식은 기수단 입장, 국민의례, 이낙연 국무총리의 인사말과 한왕기 평창군수의 환영사, 대형 비둘기 풍선 700개를 하늘로 날리는 '평화의 함성 퍼포먼스'와 불꽃놀이, 가수 인순이의 축사공연 등 다채롭게 꾸며졌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올림픽 1주년을 기념하고 미래를 보기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면서 "올림픽의 감동과 영광이 새로운 평창에서 계속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