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시민기자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위해'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청년 노동자 고 김용균 민주사회장 영결식'에 시민들이 참석하고 있다.


고 김용균 씨는 지난해 12월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꽃다운 목숨을 잃었다. 그의 사망 후 원청의 책임을 강화해 하청노동자가 산재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산업안전보건법이 개정되는 등 '위험의 외주화' 방지가 사회적 화두로 대두됐다. 2019.2.9/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성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