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춘천
독립운동가 수십 명 탈옥도운 박유덕을 아시나요
지난해 춘천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3·1절 행사. (뉴스1 DB)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 1919년 3월28일 강원도 춘천시 한 장터(현요선동 일원). 천도교인 주축으로 시민 수십명이 태극기를 들고 소리 높여 "대한독립 만세"를 외쳤다.


이는 수차례 만세운동 시도 끝에 춘천에서 처음 성공한 만세운동이다. 이후 춘천 곳곳에서 만세운동 바람이 불었다.

당시 많은 시민들이 일제경찰에 체포돼 갖은 고문을 받아 사망하거나 불구자가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만세운동으로 검거된 독립운동가 수십 명의 탈옥을 돕고 만주로 피신하였으나 사회주의자라는 명목으로 조명되지 못한 인물이 있다.

1929년 3월7일자 동아일보에 따르면 본정경찰서(중부경찰서) 고등계에 강원 춘천 등지에서 3·1운동 10주년을 기해 격문을 뿌리던 조선공산당 북만주총국비서 박유덕(朴有德)이라는 사람이 체포된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1919년 춘천경찰서 순사(순경)으로 근무하던 중 만세운동으로 체포된 사람 수십여 명을 탈출 시키고 만주로 도망간 사람이라는 것이 확인된다.

이후 북만주지역으로 피신해 청년·노동단체를 조직해 사회주의자의 길을 걷게 된 것으로 기록된다.

그는 공산주의 선전을 위해 1928년 가을쯤 국내로 넘어와 춘천청년회와 화천지역 운동가들과 활동하던 중 일제경찰에 검거됐다.

 

 

춘천 박유덕 검거 당시 기사. (동아일보 제공) © News1 김경석 기자


놀라울 만 한 점은 그가 공산주의 사상을 전하기 위해 하루 평균 250리(98.1㎞)를 다니며 전국을 순회했으며 대전에서 경남 진주까지(178㎞) 도보로 3일 만에 도착할 정도로 빠르고 강인한 사람으로 기록 돼있다.

또 강원도 춘천군 식북면(신북면) 출신으로 경찰 근무 당시 이봉학이라는 가명을 이용했으며 총 4개의 가명을 가졌다는 내용도 있다.

결국 그는 1930년 12월24일 경성지방법원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재판에서 동공산청년회 강원도지부를 조직했다는 이유로 치안유지법위반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게 된다.

교도소 수감 이후 그의 기록은 좀처럼 찾아볼 수 없다.

춘천문화원 홈페이지 춘천의 역사에서 그의 이름을 검색하면 ‘신간회 운동’ 관련인 으로 나오며 3·1운동 당시 탈옥을 도와줬다는 내용은 한줄 뿐이다.

또 춘천문화원이 1999년 자체 발간한 ‘춘천항일독립운동사’에서는 그의 기록은 찾을 수 없다.

춘천문화원 관계자는 “징역을 선고 받은 이후 그의 기록은 전무한 상황이다”며 “더욱이 그가 국가보훈처에서 독립유공자 서훈을 받지 않은 인물이기에 연구가 진행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지역 역사문화연구회에서는 당시 재판이 비공개였고 재판 전 변호사 접견에서 복수가 찼던 것을 미뤄볼 때 교도소에서 사망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동아일보 기사에 따르면 그가 재판 전 변호사 접견에서 복수가 차고 복통이 심했다는 기록이 있다.

또 경찰 신분으로 만세운동을 하다 붙잡혀온 시민들의 탈옥을 도와준 사실이 확인 된다면 독립유공자로서 재평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오동철 춘천역사문화연구회 사무국장은 “그의 기록이 없는 것은 재판 전 복수가 찼다는 기사 내용 등 정황상 교도소에서 사망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한다”며 “사회주의자였지만 춘천에서 만세 운동했던 시민들을 탈옥시켜준 것은 독립유공자로서 재조명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