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천안문화재단, 뮤지컬 '유관순' 등 3·1운동 기념행사 다양
천안 독립만세운동 페스티벌 포스터©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김아영 기자 = 충남 천안시의 천안문화재단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내달 1일부터 한 달여간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기념행사는 뮤지컬, 연극, 전시, 체험, 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행사로 구성돼 시민과 함께 독립운동의 역사를 되새길 예정이다.

3·1절 당일에는 ‘독립만세운동 페스티벌’, ‘뮤지컬 콘서트 유관순’, ‘희망을 봄 ; 2019展’, ‘100년전 그날의 기록’ 한국근대사진전 등의 행사를 진행한다.

'독립만세운동 페스티벌'은 천안종합운동장 오륜문광장 일대에서 대한민국 청소년 독립댄스경연대회와 3·1만세운동 재현 퍼포먼스로 꾸며지며, 뮤지컬 콘서트 유관순 공연은 오후 7시 천안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3·1운동을 기념하는 전시도 진행된다. 동남구청 별관 3층에 위치한 삼거리갤러리는 1900년대 활동했던 신낙균 등 1세대 사진작가 작품으로 구성된 ‘100년전 그날의 기록’ 한국근대사진전을, 천안예술의전당미술관은 독립, 염원, 희망을 주제로 40여점의 작품을 전시한 ‘희망을 봄 ; 2019’전을 편다.

3월 16일 천안신부문화공원에서는 ‘3·1운동 천안 자유누리’ 야외 공연 및 체험 행사와 유관순 서훈등급 상향을 위한 서명운동을 펼친다.

4월 11~13일에는 천안예술의전당 소공연장에서 천안의 대표 독립 운동가 석오 이동녕 선생을 주제로 한 연극 공연 ‘일어나라 조국이여’를 선보인다.

안대진 대표는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을 배출한 독립운동의 본산인 천안의 문화재단으로서 올해 다양한 문화행사를 준비했다”며 “3·1운동의 의미와 정신을 기리며 시민의 염원인 유관순 열사의 서훈 등급 상향도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