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시립강동청소년수련관, 3·1절 맞아 다양한 프로그램 실시
서울시립강동청소년수련관이 실시한 나라사랑 활동 현장

시립강동청소년수련관(관장 홍승현)이 3월 1일(금) ‘3·1절 10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하여 청소년 및 지역주민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수련관 내부에서는 1층 ‘소통공작소’에서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3·1운동의 의미와 의의에 대해서 알아보고, 수련관 특성화 사업 ‘재생(Renewable)’의 테마 중 하나인 업사이클링(Upcycling)을 주제로 재활용 페트병과 바툴(Vatool)을 이용, 조립하여 3·1운동을 형상화 한 로봇을 만들 예정이다. 또한 태극기의 명칭과 의미를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태극기 색칠하기, 소망나무에 소원을 적어 매다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련관 외부에서는 이마트 명일점 앞마당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청소년운영위원회 ‘청운누리’와 대학생 자원봉사자 ‘한가람’, 청소년봉사동아리 ‘하모니’ 등 여러 청소년 동아리들이 주최가 되어 3·1운동과 독립 운동가들의 역사적 활동 및 사건을 이해하고 의미를 되새기기 위한 캠페인활동, 독립선언서 퀴즈활동, 태극기 펜던트 만들기 체험부스, 포토존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문화동아리와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두빛나래’ 청소년들이 중심이 돼서 3·1운동을 기념하는 플래시 몹을 진행하여 지역사회 내 청소년과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퍼포먼스를 보여줌으로써 독립의 정신을 되새겨 보고자 한다.

앞으로도 시립강동청소년수련관은 다양한 인적, 물적 자원을 활용해 청소년과 지역주민에게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 지역사회 중심 수련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