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강원도청 광장서 열려‘그날의 함성
1일 오전 강원도청 광장에서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행사에서 참석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거리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2019.3.1/뉴스1 © News1 하중천 기자


(춘천=뉴스1) 하중천 기자 = 평화·미래·번영의 의미를 담은 3·1절 100주년 기념행사가 1일 강원도청 광장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100년전 만세 운동을 펼쳤던 그날의 함성을 도청 광장에서 재현하고 각계각층의 세대들이 공감·소통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100년의 함성’ 주제로 열린 행사는 유중길이라는 가상의 인물이 항일 애국운동을 펼쳐가는 스토리를 뮤지컬 형태로 연출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항일 애국운동의 의미를 담은 뮤지컬을 관람하며 현장의 모습을 휴대폰 카메라에 담아 가기도 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오른쪽)와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왼쪽)이 1일 오전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 앞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철책 해체 퍼포먼스를 올리고 있다.2019.3.1/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특히 2군단 소속 군장병 100여명이 행사에 참석해 3·1운동의 독립 정신과 애국심을 함양했다.

또 만세운동 재현 거리퍼레이드를 통해 분단된 남과 북을 가로막은 철책을 해체하는 퍼포먼스도 연출해 평화·번영·미래를 기원했다.

거리퍼레이드 이후 시청 광장에서는 대형태극기 손도장 찍기 행사와 12시 정각에는 3·1운동을 기리는 의미의 시민의 종 타종식이 진행됐다.

아울러 행사장 곳곳에서는 태극기만들기, 유관순 모형 방문걸이 만들기, 태극기 바람개비 만들기, 태극기 동산 등 다양한 체험행사 부스도 운영됐다.

춘천시민 조명희씨(42·여)는 “요즘 아이들은 독립운동이나 순국선열에 대해 모르고 크기 때문에 3·1절 10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게 됐다”며 “행사를 계기로 아이들이 독립운동에 대해 생각해보고 독립운동가의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의 편안한 삶을 누릴 수 있게 됐다는 것을 깨닫게 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3?1절 100주년을 맞은 1일 오전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 앞에서 열린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서 강원도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애국가 제창을 하고 있다.2019.3.1/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