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광역시 없는 전북의 중추도시 전주, 특례시로 지정해야
8일 국립무형유산원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전주 특례시 지정 세미나’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이 첫 발제자로 나서 특례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전주시 제공)20190308 © News1 이종호 기자

 


(전북=뉴스1) 이종호 기자 = 비수도권 50만 이상 대도시 중에서도 행정수요가 많고 광역시가 없는 전북의 중추도시인 전주시를 특례시로 지정해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이뤄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성호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8일 전주 특례시 지정 실현을 위해 학계·행정·언론·시민의 지혜를 하나로 모으기 위해 국립무형유산원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전주 특례시 지정 세미나’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과 정동영·김광수 국회의원,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 학계, 언론인 등 관계전문가, 일반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특례시 지정의 필요성과 추진전략’에 대한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첫 발제자로 나서 ‘균형발전과 지역혁신성장 거점 조성의 필요성’을 주제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해소와 지역 중심의 국가균형발전정책 추진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발제에 이어 안성호 충북대 교수를 좌장으로 강인호 조선대 사회과학대학장, 금창호 지방행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한광 전주MBC 국장, 김혜란 충북보건과학대 교수, 신윤창 강원대 공공행정학과 교수, 조승현 전북대 행정학과 교수, 한성천 전북도민일보 편집국장이 패널로 참여하는 종합토론도 펼쳐졌다.

이 자리에서 패널들은 단순 인구를 기준으로 한 정부안보다는 종합적 행정수요와 도시의 위상 등을 고려한 합리적인 특례시 지정기준이 마련돼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 특례시 지정은 광역시가 없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오랜기간 차별을 받아온 전북의 발전을 이끌어, 전주시민과 전북도민, 우리 후손들을 위해 크고 단단한 집을 짓는 일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전주시민들의 힘과 지혜를 모아 청와대와 정부, 국회 등을 지속적으로 설득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