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원도 동해/삼척/태백
삼척시, 어린 연어 120만 마리 방류외래어종 퇴치작업 5회에 걸쳐 500여 마리 포획
사진=삼척시 제공

삼척시가 오는 3월 14일(목) 오전 11시 오십천(가람영화관 뒤 하천부지)에서 어린 연어 방류 행사를 갖는다.

이번 행사에는 초등학생을 비롯한 지역 주민,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여하여 직접 연어 방류를 체험한다.

이날 방류하는 어린 연어는 지난해 오십천과 마읍천으로 회귀한 연어 2,159마리(암컷 590, 수컷 1,569)에서 채란하여 인공부화한 120만 마리를 오십천과 마읍천에 방류하게 된다.

삼척시는 1967년부터 현재까지 어린연어 6,083만 마리를 방류하여 연어 자원증식 및 어업인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하였으며, 대한민국이 북태평양소하성어류위원회(NPAFC) 회원국으로서 국제적 지위향상에도 크게 공헌하고 있다

또한, 삼척시는 생태계 교란어종 퇴치를 통해 내수면 자원을 회복하고자 3월초부터 소한계곡 하류 및 초당저수지에서 큰입베스 등 외래어종 퇴치작업을 5회에 걸쳐 500여 마리를 포획하였다.

삼척시 관계자는 “지역 특성에 맞는 종묘 생산 및 방류사업을 통해 차세대 내수면 자원 조성으로 하천 생태계 회복 및 관광자원화로 지역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소득 증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