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가칼럼
與, 北 공동연락사무소 철수에 "유감…대화·협력 나서야"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북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인력을 철수시킨 것과 관련,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해 4월 27일 판문점공동선언의 후속조치로 개소된 공동연락사무소에서 북측이 철수하겠다고 통보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한반도 분단 70년의 냉전과 대결에서 대화와 평화를 모색하는 과정은 매우 어렵고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측은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8000만 겨레와 국제사회의 뜻을 존중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와 협력에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민주당과 문재인정부는 한반도 상황을 엄중히 주시하면서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