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강원도립국악관현악단, 살구꽃 피는 봄날3월 26일(화) 오후 7시, 양구문화복지센터
사진=강원도 제공

강원도립예술단(단장/정만호 강원도 경제부지사) 국악관현악단은 2019년 봄을 여는 감미로운 음악의 향연의 장을 담아내고자 기획공연 “살구꽃 필 무렵, 꽃피는 소리”를 3.26.(화) 19:00 양구문화복지센터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시군 찾아가는 공연으로 추진되는 이번 공연은 양구 군민과 군 장병들을 위해 특별히 제작된 것으로, 국악관현악 “춘무”로 봄의 소리를 국악기에 담고, 트렘펫 협주곡 “산체스의 아이들” 연주와 대중가수 이상우의 히트곡 “채워지지 않는 빈자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기획하였다.

또한 모듬북으로 연주하는 “타(打)”라는 협주곡의 웅장하고 정열적인 힘과 화려한 무대가 마련되어 관객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감동을 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악관현악단과 무용단으로 구성된 강원도립예술단은 한국의 멋을 간직한 수준 있는 공연을 통해 전통문화예술의 활성화와 대중화는 물론 도민의 정서함양과 강원문화 창달을 위해 설립된 공연전문 예술단체이다. 매년 5~60회의 국내외 공연을 통해 강원문화의 우수성을 알리는 강원문화사절단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왔으며, 특히 강원도립국악관현악단은 강원도를 알리며, 강원도의 멋을 살린 국악관현악 연주로 늘 새로운 힘과 패기를 선사하며 감동의 무대를 선사하고 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