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남북연락사무소 사실상 정상화소장회의는 5주째 불발(종합)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직원들이 25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개성으로 출경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22일 일방적으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근무 인원을 모두 철수했다. 2019.3.2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근무자들이 철수 이전 수준으로 복귀하면서 사무소 업무도 제자리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주 1회 열기로 했던 소장회의는 북측의 불참으로 5주째 열리지 못했다.


통일부는 29일 "북측 사무소는 지난 월요일(25일) 일부 북측 인원이 복귀 이후 점진적으로 근무인원이 늘어나면서 전날(28일)부터 8~9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소 북측 근무자가 9~10명인 것을 고려하면 거의 정상 수준으로 회복한 것이다. 북측은 지난 22일 연락사무소 철수 이후 25일 평시의 절반인 4~5명만 복귀시켰다.

이에 따라 연락사무소 업무도 사실상 정상화된 것으로 보인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연락대표 간 협의는 정상적으로 개최되고 있다"며 "남북 간 유무선 연락채널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주말에는 우리측 당직자 총 4명이 연락사무소에 상주할 예정이다.

하지만 매주 금요일에 열려 온 소장회의는 이날도 열리지 못했다. 이 부대변인은 "오늘 소장회의는 개최하지 않았다"며 "북측 전종수 소장은 이번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했다"고 밝혔다.

소장회의는 남측 소장을 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소장 혹은 소장 대리 간의 협의 채널인데 지난달 22일을 끝으로 열리지 않고 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아직 한번도 열리지 않은 셈이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에서 특별한 사유를 저희에게 전달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3월 1일(3·1)과 8일(국제부녀절)은 양측 협의로 회의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개최되지 않은 것은 1~2주 상간이다. 조금 더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북측은 지난 15일에도 소장회의에 나오지 않았고 22일에는 돌연 철수했다가 사흘만에 복귀했다. 이번에 돌아온 근무자들 중에도 김영철 임시 소장대리는 포함되지 않아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 간 협력 사업 추진도 당분간 속도를 내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