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남권
포항 시민 1만여명, 2일 지진특별법 제정 촉구 궐기대회
경북 포항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일 오후 정부지진피해배상을 촉구하는 손 피켓을 제작하고 있다.범대위는 2일 오후 2시부터 시내 중앙상가 실개천에서 시민 1만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포항지진 피해 배상 및 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궐기대회를 개최한다.2019.4.1/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경북 포항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일 오후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국민청원 동참 현수막을 영일대해수욕장에 게첨해 시민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2019.4.1/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52만 포항 시민들이 지진 피해에 대해 정부 배상을 촉구하는 궐기대회에 나선다.


11·15포항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에 따르면 2일 오후 2시부터 포항시 중앙상가 실개천 일대에서 정부 배상을 촉구하는 궐기대회에 시민 1만여명이 참여한다.

이날 궐기대회는 정부합동연구단의 지진 발생 원인 발표 이후 정부 배상에 대한 시민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범대위가 마련했다.

시민들은 정부 배상 촉구 결의문 발표에 이어 정부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하고 지진특별법 제정에 대한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하며 거리 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공원식 범대위 공동위원장은 "궐기대회는 피해 시민들에게 정부의 실질적인 배상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다. 지진특별법을 제정해 신속한 피해 배상이 이뤄지도록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0일 포항지진 정부공동연구단의 촉발 지진 발표 이후 범대위가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한다'며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일 현재까지 8만여명이 동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