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주민이 직접 짜는 지역 정책…강북구 동별로 주민토론회
강북구 주민공론장 포스터.(강북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10일부터 13일까지 각 동별로 '2020 지역사회혁신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 공론장을 연다고 1일 밝혔다.


민관 협치를 통한 정책의제 발굴을 목표로, 지역 현안에 대해 주민 의견을 듣는 자리다.

주민들은 이 자리에서 해결해야 할 현안을 정하고, 우선순위를 매긴다. 이렇게 결정된 의제는 강북구 협치회의 검토를 거쳐 지역사회혁신계획에 반영된다.

10일 오후 2시에는 미아동 주민센터에서 삼양동, 미아동, 송중동, 송천동, 삼각산동 주민을 대상으로 공론장을 연다. 이어 11일 오후 2시에는 인수동 주민센터에서, 12일 오후 3시에는 강북장애인 종합복지관에서 각각 토론회를 연다.

이렇게 동별 의견수렴에 이어 13일에는 협치 분야별 안건을 다루는 4차 공론장을 미아동 주민센터에서 개최한다.

관심 있는 주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구 마을협치과로 문의하면 된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번 공론장을 통해 지역사회 변화의 주체가 주민이라는 인식이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