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특례시 지정, 행정수요 반영해야” 전문가 의견 일치
성남시 제공© News1 김평석 기자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성남시가 1일 오전 시청 온누리실에서 개최한 특례시 지정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특례시는 행정수요를 반영해 지정해야 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정정화 한국지방자치학회 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는 조성호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이 ‘특례시의 실효적 추진방향’, 하동현 안양대 교수가 ‘특례시의 합리적 지정 기준’을 주제로 각각 발표를 했다.

정정화 한국지방자치학회장은 기조연설에서 “우리나라의 특례시와 유사한 일본 정령지정시는 인구 70만~100만 이상 대도시 가운데 인구밀도, 산업구조, 도시형태 및 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지정한다”며 “성남의 역동성과 복잡성은 익히 오래 전부터 알려져 있고 단지 인구수 4만 명이 부족하다고 해서 특례시가 안 된다는 것은 시민의 공감을 얻기 힘들다. 인구수만이 아닌 다양한 기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성호 자치분권위윈회 분권제도분과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토론회에서는 은수미 시장, 김상미 지방의회발전연구원장, 신윤창 강원대 교수, 윤태웅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선임연구위원, 최용환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조정식 성남시의회 행정교육체육위원장 등 모두 8명의 패널이 참석해 각각의 의견을 냈다.

은수미 시장은 “인구 96만 명의 성남은 사업체 수, 유동인구 수, 법정민원 수, 교통수요 등을 합해 140만 명이 넘는 행정수요를 안고 있지만 행정인프라는 50만 명 수준에 머물러 있다”면서 “판교테크노밸리가 있는 성남이 세계적으로 도약해 대한민국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규모에 걸맞는 행정인프라 구축을 통해 시민에게 질 높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특례시 지정 기준에 행정수요를 반영해 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패널들은 특례시 지정이 획일적인 100만 인구수 기준이 아닌 행정수요, 지역적 특성, 지역균형발전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성남시, 성남시의회, 성남시주민자치협의회 공동주최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