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영월 단종문화제 26일 개막비운의 왕 단종을 기리며…
단종문화제 단종국장 행렬.


(영월=뉴스1) 박하림 기자 = 제53회 단종문화제가 26~28일 강원 영월군 동강둔치, 세계유산 장릉 등 시내일원에서 펼쳐진다.


영월군이 주최하고 재단법인 영월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대표 전통행사와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들로 수많은 방문객들을 맞이한다.

단종문화제의 메인행사인 단종국장은 화려한 야행으로 영월의 밤거리를 환히 밝힐 예정이다.

또 거대 마리오네트의 장릉 상설전시와 다양한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칡 줄다리기 행사 또한 어린이 칡 줄다리기 대회를 확대 개최하는 등 많은 변화를 꾀하고 있다.

궁중요리 특별전 및 경연대회가 이번 축제에서 새로 신설됐다. 궁중 상차림 전시는 아침과 저녁의 수라상, 이른 아침의 초조반상, 점심의 낮것상(면상, 다과상)을 전통 형태로 전시하고 포토존 형태로 제작된다.

궁중음식 다과상과 고임상의 시식 체험도 단순히 전시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직접 맛보고, 만들어 보는 체험까지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궁중음식 강연, 27일 개최되는 경연대회 등이 진행된다.

이밖에도 우리가족 역사 미션 투어, 단종관, 정순왕후 장터, 아놀드 홍과 함께하는 피트니스 트립 등 새로운 프로그램들도 첫 선을 보인다.

축제 관계자는 “많은 관광객들이 다양한 전통 문화와 현대의 문화예술의 통합의 장으로 새롭게 달라진 이번 축제를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