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전교통
불화살 쏟아진 옥계·동해 현장엔 사투벌인 소방관들 있었다
5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인근 동해시 망상동으로 번져 동해소방서 대원들이 실버타운에 붙은 불을 진화하고 있다. (동해소방서 제공) 2019.4.5/뉴스1 © News1


(동해=뉴스1) 권혜민 기자 = 4일 발생한 강원 강릉시 옥계 산불은 급속하게 확산했지만 소방대원들이 화마로부터 주민들의 생명을 지키고자 사투를 벌인 덕에 인명피해 없이 24시간도 안돼 잡힐 수 있었다.


4일 오후 11시46분쯤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의 한 야산에서 시작된 불은 북동풍을 타고 능선으로 번져나가면서 약 3시간만에 바로 옆 동해시 망상동까지 번져 나갔다.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다. 화재를 목격한 동해시의 한 주민은 “불화살이 쏟아지는 듯 했다”며 당시 아찔한 상황을 회상했다.

옥계면에서 시작된 불은 그렇게 강풍을 타고 동해시 망상동 동해휴게소로 번졌다. 그리고 또 건너편 망상오토캠핑장으로 옮겨 붙었다.

동해소방서는 대형가스통이 있는 숙박시설의 경우 불이 나면 피해가 클 수밖에 없어 긴장했다. 박흥목 서장이 직접 현장에 나가 방수방호를 지휘하기 시작했다.

박 서장의 지휘 아래 대원들은 캠핑장에 숙박하는 사람들이 있는지 안내방송을 하며 관리동부터 캠핑장 내 카라반, 숙박건물 등 곳곳을 다니며 사람이 남아 있는지 찾기 시작했고 강릉원주대 학생 등 30명을 발견해 신속히 바닷가로 대피시켰다.

이와 함께 캠핑장 내 한옥마을로 불씨가 번지지 않도록 옥외소화전 3개를 이용해 방어선을 구축했다.

불은 동해약천온천실버타운에도 옮겨붙었다. 옥상에서 시작한 불이 아래로 내려가며 객실부까지 옮겨가는 상황이었다.

소방대원들은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마스터키를 이용해 각층 문을 개방해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불이 붙은 객실에 대한 진화작업을 벌였다.

집 바로 옆까지 불이 번져 발을 동동 구르던 주민도 구해냈다. 동해소방서는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에서 사는 최씨(66)의 자녀로부터 '혼자 사시는 아버지가 탈출을 못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신속하게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집 주변의 화염을 뚫고 집안으로 진입해 최씨에게 보조산소마스크를 쓰게한 후 무사 구조했다.

5일 강릉시 옥계면 남양리 화재 현장은 바람이 많이 분 탓에 연기와 재가 날리며 시야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러면서 하천에 있는 갈대까지 불이 번지기 시작했다. 마을 뒤 산에도 불이 활활 타오르며 산 아래 민가까지 번지고 있었다.

갈대밭의 불을 끄던 소방대원들의 앞은 하천, 뒤는 산불. 그야말로 진퇴양난이었다. 대원들은 관창에 수관을 연장·연결한 후 민가로 내려오는 불을 진화하며 4~5채 주택 피해를 막아냈다.

남양리 화재를 진압한 후 망상으로 이동하던 대원들은 옥계면 주수리의 한 마을에 불이 번지는 것을 봤다. 천태종 개광사 절 뒤편에 내려오고 있는 산불을 진압하고 민가 주변에 타고 있는 집이나 창고 등 주변으로 불이 번지지 않도록 조치했다.

강릉 옥계와 동해 망상 일대를 태운 이번 불의 주불은 발생 17시간만인 5일 오후 4시54분쯤 잡혔다. 진화헬기 37대, 진화인력 7300여명이 투입됐다.

주요 시설로는 동해시의 망상오토캠핑장, 한옥마을 등 관광단지가 소실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