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특집
산불피해 지원금 1300만원…"철거비용도 안나와" "위로금이겠지"
최근 역대급 대형산불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 정연황(74)씨가 8일 강원도 동해시 한국철도시설공단망상수련원에 머물며 고심에 빠져 있다. 2019.4.8/뉴스1 © News1 박하림 기자


(동해=뉴스1) 박하림 기자 = 최근 역대급 대형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강원 동해안 이재민들이 현실과 동떨어진 국가 지원에 대해 막연한 기대를 품고 있다.


8일 강원 동해시 망상동 한국철도시설공단망상수련원에는 산불로 갈 곳을 잃은 이재민 11가구가 이곳에 머물고 있다.

이들 대부분이 정부가 적극 지원해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를 품고 있는 반면 현재 발표된 지원금으론 턱없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특별재난지역이라 해도 규정상 완전히 소실했더라도 지원금은 가구당 최대 1300만원에 불과하다.

갑작스런 산불을 피해 휴대폰과 통장 2개만 급하게 챙겨 나온 정연황(74)씨는 “원래 살던 집을 복구하려면 1억 원(42평 단층 주택) 이상 들어가지만 특별재난지역에 지정되면 더 많은 지원금이 나올지 모르니 일단 기대를 해본다”고 말했다.

농사를 짓던 조모씨(64)는 “정부에서 살아갈 보금자리라도 마련해주겠지”라면서도 “만약에 더 이상의 지원이 없다 싶으면 국가 소송이라도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부가 발표한 가구당 1300만원 지원에 대해선 “위로금 차원이라고만 생각한다”고 했다.

 

 

 

8일 오후 강원도 동해시 망상동 한 주택이 최근 역대급 대형산불로 인해 전소됐다. 2019.4.8/뉴스1 © News1 박하림 기자


정부 지원금이 턱 없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부모님과 민박을 운영하던 김모씨(30)는 “전소된 건물이 2층집이라 정부 지원금 갖곤 폐기물 철거비용도 안 나올 정도”라면서 “다시 짓는 다 해도 이율이 낮으면 논, 밭까지 팔지 않고 빚이라도 낼 텐데 빚을 전부 다 갚을 때까지는 힘들게 살아야 한다”고 하소연했다.

역대 최대 규모의 산불이 발생한 피해지역은 지난 6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