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N이슈] '술 취한' 설리, 음주 방송 논란'이해 불가' vs '소신있다'(종합)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걸그룹 f(x) 출신 배우 설리가 한밤 중 음주 방송을 진행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설리는 지난 8일 밤 11시가 넘어부터 9일 0시 이후까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설리는 친구들과 함께 식당에 모여, 음주 상태에서 얼굴이 빨개진 모습으로 방송을 해 논란을 야기했다.

설리의 음주 방송에 대해 적지 않은 수의 네티즌들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다" "자제가 필요했다"라고 지적했다.

설리는 이날 음주 라이브 방송에서 속옷 미착용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설리는 앞서 여러 차례 속옷을 입지 않는 모습을 보여왔고 이날 역시 속옷 미착용 모습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당당할 수 있는 비결을 알려달라" "속옷을 왜 안 입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설리는 "난 걱정 안 해도 된다. 나는 괜찮다. 그런데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일부 네티즌들은 "속옷 미착용이 죄가 아닌데 맞는 말"이라며 설리의 발언을 응원했다.

이렇듯 설리의 음주 방송은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을 양산하고 있다.

한편 설리는 최근 웹 예능프로그램 '진리상점'에 출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