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맨시티전 MOM은 손흥민…'빅게임 플레이어' 등 칭찬 세례
사진=강원도청 제공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또 한번 득점에 성공하며 팀을 구하자 현지 매체의 칭찬 세례가 이어지고 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섯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와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후반 33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박스 안으로 들어갔다. 라인 밖으로 나갈 뻔한 공을 잡아낸 손흥민은 파비안 델프를 제치고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이날 해리 케인은 후반 10분 왼 발목 부상을 당해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주포가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빠졌지만 손흥민이 해결사 역할을 해내며 토트넘은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경기 후 'BBC'는 손흥민을 두고 "현대 축구의 이상적인 공격수"라 지칭하며 극찬했다. 매체는 "지치자 않고 이타적이면서도 골 결정력과 책임감을 갖추고 있다"고 박수를 보내며 최우수선수(MOM)으로 뽑았다.

'스카이스포츠'가 선정한 MOM도 손흥민이다. 매체는 손흥민을 "전방에서 가장 효율적인 선수다. 토트넘의 빅게임 플레이어"라고 칭찬했다. 손흥민이 중요한 순간 결정적인 득점으로 팀에 승리를 안긴 점을 강조했다.

UEFA가 선정한 MOM도 똑같다. UEFA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평정심을 보였다"며 "올해 초 해리 케인이 부상을 당했을 때 손흥민이 득점 배턴을 이어받았고 오늘도 다시 해냈다"고 칭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