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강릉
강원 산불 앞으로 해결 과제 산적산림 정상화까지 30년 소요
고성-속초, 강릉-동해, 인제 산불 피해지. (동부지방산림청 제공) 2019.4.10/뉴스1 © News1


(강릉=뉴스1) 서근영 기자 = 강원 산불이 진화되고 정확한 피해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복구까지는 쉽지 않은 길이 예상된다.


특히 산림이 소실된 지역에서 호우 시 발생할 수 있는 산사태 방지를 위한 조림, 또 다른 대형 산불 재발 방지를 위한 계획 수립 등 굵직한 해결 과제가 산적해있다.

산림청은 10일 오후 강원 강릉시 동부지방산림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 현황과 향후 복구대책 등을 발표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이번 산불로 집계된 산림 피해규모는 애초 530㏊로 잠정 집계됐다.

그러나 이후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위성(아리랑 3호) 영상을 분석한 결과 1757㏊로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고성·속초 700㏊, 강릉·동해 714.8㏊, 인제 342.2㏊ 등으로 애초 집계된 것보다 3배가 넘었다.

 

 

 

김재현 산림청장이 10일 강원도 강릉시 동부지방산림청 대회의실에서 지난 6일부터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강원 산불 피해에 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4.10/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김재현 산림청장은 이처럼 산림 피해면적이 크게 늘어난 것과 관련 ‘애초 보수적으로 피해면적을 집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진화를 우선으로 하고 경황이 없다보니 지자체를 통해 발표하는 과정에서 통합을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위성을 통해 전문가 분석이 진행 중으로 며칠 간 정밀조사 후 육안 검사를 통해 19일 이후 최종 산림 피해를 발표할 것”이라며 “1700㏊보다는 줄어들 수 있다”고 말했다.

산림청은 또 강릉 옥계와 동해지역 2곳 급경사지 산림 소실지에 산사태 위험이 있을 것으로 보고 정밀 진단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피해 산림 복구와 관해서는 “어린 묘목을 중심으로 복구에 나서지만 제대로 된 숲의 기능을 하기까지 30년은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산불이 빠른 속도로 확산된 원인 중 하나로 동해안에 주로 소나무가 서식하기 때문에 앞으로 다양한 수종의 혼효림을 조성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에 김 청장은 “나무 식재는 토양 문제도 검토해야 하고 사유림의 경우 산주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 문제로 한계가 있다”며 “산주에게 방화수림 식재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청장은 “조사가 끝나면 응급복구를 위한 예산을 추경에 요청할 계획”이라며 “예산이 확보되기 전까지 산림청에서 57억원 정도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산불을 통해 알려진 일당 10만원을 받는 특수진화대의 처우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무기계약직 형태로 전환하는 것을 생각 중이다”고 말했다.

 

 

 

 

 

 

고성 산불 진화하는 헬기. (뉴스1 DB) © News1


산불 야간 진화가 가능한 헬기 도입에 대해서는 안전상의 문제로 말미암아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답변을 내놨다.

그는 “야간에는 헬기 진화 효율이 30%수준으로 떨어지고 풍속이 초속 5m 이상이어도 작업이 어렵다”며 “취소도 정지상태에서 해야 하는 등 위험도가 수십 배 올라가 불가피한 상황에 어떤 헬기가 투입돼도 진화 체감도 낮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행정안전부가 대책을 검토 중으로 무엇보다 산불 현장으로 가기 위한 접근성 개선과 함께 헬기 진화가 최선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동해안에 헬기 배치가 우선적으로 돼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