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영건 대활약” 강원FC, 제주에 4-2 승리
<사진=강원FC>이현식 쐐기골 세리머니

강원FC가 제주유나이티드를 상대로 골폭풍을 몰아치며 승점을 따냈다.

강원FC는 21일 오후 2시 제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 제주와의 원정 경기에서 무려 4골을 뽑아내며 리그에서 연패를 끊었다. 강원FC는 3승 1무 4패(승점 10)로 7위에 올랐다.

강원FC는 4-3-3 포메이션으로 선발에 나섰다. 지난 17일 FA컵에서 활약을 보인 이현식-제리치와 제주 출신인 김현욱이 최전방에 나섰다. 한국영-오범석-이재권이 중원을 맡았다. 정승용-이재익-이호인-신광훈이 포백을 나섰고 김호준이 골문을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강원FC의 위기가 찾아왔다. 전반 6분 오범석이 부상으로 강지훈과 교체됐다. 이어 2분 후인 전반 8분 이재권인 VAR 판독으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다. 강원FC는 이에 굴하지 않고 10명의 선수로 더욱 공격적인 경기를 펼쳤다.

전반 24분 강원FC에 기회가 찾아왔다. 정승용이 왼쪽 사이드에서부터 끌고 와 문전으로 침투해 슈팅했다. 제주 골키퍼 맞고 튕긴 볼을 정승용과 제리치가 놓치지 않았고 제리치가 받아낸 볼을 오른쪽에 있던 강지훈이 침착하게 골로 연결시켰다.

전반 36분 제주 마그노가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바로 5분 뒤인 전반 41분 김현욱이 대포알 같은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2-1의 스코어로 강원FC가 앞서며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 12분 중앙에서 김현욱의 패스를 받은 김지현이 원더골로 제주의 골 망을 흔들었다. 2골 차로 달아난 기쁨도 잠시, 1분 만에 제주 마그노가 추가 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후반 19분 이현식이 오른쪽 구석으로 쐐기 골을 박으며 4-2의 스코어로 경기가 종료됐다.

강원FC는 지난 시즌 제주전에서 무려 9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당 3골의 기록을 세웠다. 이날 4골을 성공시키며 제주전 다득점 공식을 이어가게 됐다. 4골을 성공시킨 강지훈, 김현욱, 김지현, 이현식 4명의 선수가 포지션을 막론하고 득점한 점과 네 선수의 평균 나이가 한국 나이 24세라는 점이 고무적이다.

강원FC는 27일 오후 4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펼쳐지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9R에서 대구FC를 홈으로 불러들여 연승에 도전한다.

Jason Choi 기자  antisys69@gmail.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