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전문가칼럼
“기본을 지키면 화재는 없다.”
<사진=강릉소방서 제공> 이진호 강릉소방서장

산불이라는 대형 화마가 지나가고 연일 지속되는 건조주의보로 화재가 끊이질 않고 있다. 특히, 겨울내 중지된 건설 현장이 봄철을 접어 들어 공사가 재기 되고 있다.

소방청 통계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공사장 화재는 1,800여건, 280여명의 사상자 발생하였으며, 건축공사장 화재는 해마다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다. 최근 3월 용인 롯데신축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60여명의 다수인이 긴급 대피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하였다. 공사장 화재는 많은 재산피해와 인명피해는 경우가 많고, 피해자와 그 가족들에게는 커다란 아픔과 상처를 남기곤 한다.

매년 발생하는 공사현장 화재사고는 왜 발생하는 것일까? 화재원인을 분석해 보면 화재가 일어나기 쉬운 환경으로 되어 있다. 공사장 내 발포 스티로품 단열재 등 가연물이 많이 쌓여있고, 이 가연물은 용접 작업 등으로 인한 작은 불씨가 날아들면 생각지도 못하게 쉽게 화재가 발생하고 주변으로 확대되기 때문이다.

이는 공사장 관계자의 안전의식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불꽃을 사용하는 용접 기구 등을 사용할 땐 기본 안전 수칙을 어느 때보다 잘 지켜야할 것이다, 용접 작업시 화재감시자를 지정 배치하고 주변에 소화기 등 임시 소방시설을 두어 즉시 대처할 수 있는 화재예방 환경을 조성하여야 한다.

공사 장내 용접 작업 시 화재예방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작업 전엔 안전관리 준비물(관계인 공지, 소화용품)을 확인하고, 작업 중에는 폭성, 유독가스 존재 등 지속적으로 검사하고 작업 후에는 주변에 불씨가 남아 있는지 30분 이상 반드시 확인이 필요하다.

‘우리 작업장은 괜찮을 거야’하는 안전 의식 부재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것이다. 기본 원칙만을 잘 지키고 실천한다면, 화재로부터 안전한 공사장이 될 것이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