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양재천서 뗏목 타며 자연 즐겨요'…서초구, '천천투어'
양재천 천천투어(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서울 서초구는 봄(5~6월), 가을(9~10월) 동안 도심 속에서 즐기는 생태체험 '양재천 천천투어'를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양재천 천천투어는 '하천에서 천천히 즐기는 투어'라는 의미로,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가까운 생태 하천 양재천에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체험행사다.

아이들이 도심에서 접해보기 어려운 뗏목체험, 보리수확 같은 천천투어에서만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체험과 미꾸라지 방류 등 알찬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이와 부모는 준비된 밀짚모자를 쓰고 14인승 전기셔틀카를 탑승한 뒤 양재천을 따라 영동2교~주암교 약 6Km 일대를 둘러본다. 전기 셔틀카를 타고 다니며 생태해설가와 함께 오리·잉어 모이를 주며 양재천에서 서식하는 수생생물을 관찰하고 각종 동·식물에 대해 배울 수 있다.

또 EM흙공을 만들어 던지고 뗏목위에서 손으로 직접 하천에 미꾸라지를 집어 던지며 하천 정화 활동도 몸소 실천한다. 시기에 따라 고구마 심기, 보리수확 등도 진행한다.

투어는 운영기간 중 매주 월?수?금 오전 10시, 오후 2시에 회당 90여분간 진행되며 참여대상은 5세 이상 어린이와 학부모로 회당 10명 내외로 무료 운영된다. 평소 문화활동을 즐기기 어려운 어르신, 장애인 등 문화 소외계층과도 한 달에 1회 이상 함께해 특별한 추억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생태하천으로 완벽히 복원한 양재천에서 도시 생활에 익숙한 어린이들이 자연에 좀 더 친숙해지고, 하천 관리와 보전에도 조금 더 관심을 가지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