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신사임당 예술세계 ‘그림 꽃밭에서’ 공연24(금)~25(토) 이틀간 명주예술마당에서 음악극 공연
사진=가톨릭관동대 제공

화가이자 시인인 신사임당의 예술세계가 드라마콘서트 형태의 음악극으로 재탄생, 문화예술계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대학과 지역문화예술계가 함께 나서 지역의 문화예술자원을 새로운 콘텐츠로 창조했다는 의미 외에도 향후 지속가능한 문화관광사업화 가능성도 제시해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가톨릭관동대(총장 황창희)는 오는 24~25일 이틀간 강릉 명주예술마당 콘서트홀에서 ‘지역문화콘텐츠개발 프로젝트’ 첫 번째 작품으로 ‘그림꽃밭에서’(박용재 작, 박기영/이성경/안혜정 작곡, 이종일 연출, 차민서 무대오브제, 고은채/고흥선 영상, 김미지(무봉채한복) 의상, 조성오 음향, 이상근 조명)를 공연한다.

공연 작품은 신사임당이 남긴 3편의 시와 초충도 8폭병풍 그림 속에 숨어있는 이야기를 예술적으로 재발견, 시와 그림, 사진, 음악, 영상이 조화되는 드라마 콘서트 형태의 음악극으로 펼쳐진다.

특히, 한국의 대표 배우이자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인 연극계의 살아있는 전설 박정자 선생이 화가 사임당역으로 출연하며, 가수 사임당역에는 가톨릭관동대 이주희 교수(실용음악전공)가 사임당의 내면을 노래한다. 또한 실용음악전공 박솔이 송화진 임단비 장지민 김동신 박선용 박영준 이진한 학생 등이 풀벌레로 출연하며, 교수와 학생들로 구성된 ‘꽃밭밴드’는 라이브 연주로 아름답고 격조 있는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공연될 노래는 신사임당의 시 ‘유대관령망친정(踰大關嶺望親庭)’은 ‘부모가’로, ‘사친(思親)’은 ‘보고픈 어머니’ 그리고 미완성 낙구는 부모가의 3절 ‘달에게’로 각각 공연된다. 또한 사임당의 그림 초충도 ‘8폭병풍’(강릉오죽헌/시립박물관 소장본) 그림 속 작은 사물들에 새로운 예술적 생명을 불어넣어 작품화함으로써 예술가 신사임당의 면모를 무대를 통해 조명한다. 사임당이 그림의 소재로 선택한 수박 오이 가지 맨드라미 원추리 석죽화 양귀비 등 풀과 꽃들 그리고 나비 쇠똥구리 개구리 사마귀 여치 벌 등 벌레들은 각각 음악적인 생명력을 가진 캐릭터로 탄생한다.

주제곡 ‘그림 꽃밭에서’를 비롯해 ‘꽃밭 속으로 가고 싶어’ (합창) ‘어젯밤 꿈’(가수 사임당) ‘먼저 손 내밀어 봐요(가지), ’붉은 사랑‘(풀거미), ‘넘 심심해’(쇠똥구리&잠자리), ‘네 모든 걸 빼앗겠어’(원추리&벌), ‘우린 행복하죠’(메뚜기&나비), ‘그대가 있으니까’(개구리)가 불려진다.

한국의 대표적인 어머니상으로 존경받는 신사임당은 현모양처로서 교육적, 교훈적 높은 위상에 비해, 아름다운 미의식과 자기 철학을 지닌 예술가로서의 평가는 평면적이었다. 이 작품은 화가 사임당에 초점을 맞춰, 작고 연약하고 안쓰럽고 미약한 사물들인 풀벌레를 그림의 소재로 삼아, 그 속에서 생명 있는 작은 것들의 존재의미를 찾으려고 한 신사임당의 예술철학을 집중 조명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규한 가톨릭관동대 LINC+사업단장은 “비기술지주회사로 출범한 CKU콘텐츠협동조합의 첫 번째 프로젝트가 지속가능한 문화자콘텐츠 자산으로 활용되길 희망한다”며 “향후 협동조합이 대학의 인적, 물적 자원을 활용하여 지역의 문화, 역사, 인물자산을 콘텐츠로 발굴하는 플랫폼 역할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