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김용장 전 美정보요원 "광주항쟁 역사 지금부터 다시 써야"
14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5·18기념문화센터 대동홀에서 열린 '5·18 증언회'에서 김용장 전 미군 501정보단 요원이 발언하고 있다. 이번 증언회에서는 김 전 요원과 허장환 전 505보안대 요원이 발언을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사살명령을 내렸다고 증언했다. 2019.5.14/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전 미국 육군 501정보단 요원인 김용장씨는 14일 "광주항쟁에 대한 역사는 지금부터 다시 써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광주 5·18기념문화센터 대동홀에서 열린 '5·18증언회'에 참석해 "광주라는 말만 나오면 하염없이 눈물이 나온다"고 말했다.

1980년 5월 당시 미 육군 방첩부대인 501정보여단 광주파견대 군사정보관으로 재직했던 그는 "5·18민주화운동, 10일간의 항쟁기간 동안 40여건의 보고서를 썼다"며 "그 40건의 보고서는 저희 사무실에서 잘해야 1년 동안 쓸 수 있는 보고서의 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두환씨가 광주에 헬기를 타고 내려온 것, 도청 앞 헬기사격 사건, 5·18편의대가 들어와 광주시민들의 폭동화 시킨 것, 시신을 재발굴해서 화장처리한 사건, 교도소 습격사건, 공수부대에 의해 성추행 당한 사건 등 40여건에는 중요한 사실이 있다"며 "그 사실을 전부 제가 보고했다"고 소개했다.

편의대는 적지에 들어가 몰래 활동하던 임시특별부대를 말하며 무장을 하지 않고 주민들과 동일한 행동을 하면서 첩보·정보 수집, 선동 등의 특수임무를 수행하는 부대를 지칭한다.

또 "최근에 미국 국방성에서 나온 정보보고서를 제가 직접 읽었다. 제가 보낸 그 보고서가 처음으로 나왔다"며 "삭제되지 않는 원형 그대로의 보고서를 받을 수 있도록 미국 정부에 요청을 해달라는 부탁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하고 싶다"고 했다.

특히 "제가 39년 동안 광주에 대한 이야기를 한마디도 한 적이 없다"며 "501정보여단에서 사표를 낼 적에 비밀을 누설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썼지만 그 각서보다 광주에 대한 진실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 증언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씨는 "광주항쟁에 대한 역사는 지금부터 다시 써져야 한다"며 "이제까지 역사는 올바르게 써진 역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못은 바로잡아야 하고, 지금 우리가 그 일을 해야하는 시기다"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 광주시민들이 있는 동안 그 일을 꼭 이뤄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증언회에는 김씨와 함께 허장환 전 505보안대 요원, 5월 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