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20총선 종합
전북 정치 1번지 '전주갑'…"민주당 경선 총성은 울렸다"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 정치의 1번지인 전주갑은 벌써 더불어민주당 경선의 총성이 울렸다.

공식적인 출마선언은 하지 않았지만 김금옥 전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의 출마가 기정사실화 됐다.

또 그동안 꾸준히 지역구를 다진 김윤덕 전 의원이 비장한 각오로 결전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양측 모두 경선을 위한 권리당원 모집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권리당원 50%, 일반국민 50%인 경선룰을 확정했다. 따라서 누가 권리당원을 많이 모으느냐가 경선에서 승패를 가를 것으로 전망된다.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뉴스1


◇김윤덕 對 반 김윤덕 구도

전주갑 민주당 경선은 김윤덕 대 반김윤덕 구도로 그려지는 모양새다.

김윤덕 전 의원은 전북 정치권에서 조직력이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되는 정치인이다.

경선 등 일명 박스선거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고 있다. 충성도 높은 도의원들과 시의원들의 탄탄한 지지가 강점으로 꼽힌다.

김 전 의원은 이를 기반으로 경선에서 승리를 자신하면서 "이번 선거에 정치생명을 걸었다"며 비장한 각오를 보이고 있다.

반면 김금옥 전 비서관은 정치 신인이다. 하지만 반 김윤덕 정서에 편승한 세력들이 김 전 비서관을 중심으로 모이고 있다. 이들도 최근 권리당원 모집에 돌입했다.

권리당원을 새롭게 모집해야 하는 부담이 있으나 1만명 모집을 목표로 뛰고 있다. 민주당이 여성 25% 가산점을 적용하기로 한 것도 희망적인 부분이다.

 

 

 

김금옥 전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비서관./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여성 의무공천제 적용 여부 관건

민주당이 ‘여성 의무공천’를 전주갑에 적용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김윤덕 전 의원이 가장 두려워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민주당은 지난달 30일 ‘여성정치참여확대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김상희 위원장은 “21대 총선에서 지역구 여성 공천 30%를 의무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북에서는 김 전 비서관이 유일한 여성 후보다. 따라서 민주당이 전북 또는 호남에 이를 적용한다면 김 전 의원은 출마를 접어야 한다.


‘여성 의무공천제’는 중앙당과의 관계에서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중앙당 누구 손 들어줄까

김 전 비서관은 최근 원내대표에 선출된 이인영 의원과 가깝다. 전대협 1기 세대로 윤은혜 장관, 남인순 최고위원 등과 함께 오랫동안 끈끈한 관계를 가져왔다.

특히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대협 1기 시절 학생운동을 함께 한 김 전 비서관의 남편과 가까워 전주에 내려오면 그의 집에서 숙식을 할 정도다.

따라서 이인영 원대대표와 남인순 최고위원이 전주갑에서의 ‘여성 의무공천제’를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대선까지 안희정 전 충남지사 계열로 분리돼 문재인 정부에서 뒷전으로 밀리는 모습이었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김성주, 이상직, 한병도 전 의원 등이 공공기관과 청와대에 입성했으나 김 전 의원은 한 자리도 꿰차지 못했다.

그러나 반전은 있었다. 지난해 당대표 선거에서 이해찬 의원을 도와 당선시키면서 중앙당과 다시 인연을 맺게 됐다. 특히 이해찬 대표와 신의를 바탕으로 한 관계를 맺으면서 김 전 의원은 힘을 받고 있다.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과 서울시 부시장을 지낸 진성준 전 의원과는 전주 동암고 동문이다.

 

 

 

 

 

 

김광수 민주평화당 국회의원./뉴스1 © News1 김동규 기자


◇김광수 의원의 파트너 선택 ‘관심’

민주평화당의 뿌리는 민주당이다. 그러다 보니 전북에서는 평화당과 민주당 복수 당원들이 상당수다.

전주갑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그래서 이 지역구 의원인 김광수 평화당 국의원의 선택도 중요한 열쇠다.

현재 상황을 놓고 보면 김광수 의원은 김 전 비서관 보다는 김 전 의원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김 전 의원과는 20대 총선에서 대결해 이긴 경험이 있다.

하지만 김 전 비서관은 정치 신인으로서 확장성을 예측할 수 없다. 또 시민사회단체의 지지세가 만만치 않아 상당한 부담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수 의원측은 "아직 민주당 경선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남아 있어 김 전 의원과 김 전 비서관의 흐름을 보고 결정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