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관광문화
양양군에 본사 사옥 기공식..플라이강원 운항 사업 신호탄- 양양읍 조산리 388번지 본사 사옥 조성, 오는 8월 입주 -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한 플라이강원 본사 사옥이 오는 22일 오전 11시 기공식을 갖고 플라이강원 운항 사업의 첫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플라이강원 본사 사옥은 양양군 양양읍 조산리 388번지에 대지 면적 5,443㎡, 건축 연면적 2,870㎡에 지상2층 규모로 건립(주차장 50대)돼 오는 8월 입주하게 된다.

경영전략본부, 영업서비스본부, 운항본부, 정비본부, 안전보안실, 종합통제실과 승무원 관련 시설 등의 부대시설이 들어서며, AOC 서류검사 후반 일정과 현장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공식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진하 양양군수, 이양수 국회의원 등 기관·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사고 준공을 기원하며 진행된다.

이에 앞서 22일 오전 9시 30분 양양군청 소회의실에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주재로 플라이강원 취항 대비 공항이용객 입출국 심사·수송 대책 보고회를 갖고 플라이강원 취항 대비 행정·유관기관·항공사·업체 간 종합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한편, 플라이강원은 지난 3월 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했으며, 앞으로 순차적으로 항공기 10대를 운항할 예정으로 2020년까지 국제 정기노선 25개 이상을 개설하기로 했다. 또한, 도내 5개 대학과 승무원 등 인력 양성을 위한 산학 맞춤형 인력양성 협약을 체결해 신규 채용 직원 50~70%를 도내 대학 출신과 주민으로 채용한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