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일반
강릉자원봉사센터 직영화 추진에 반발
강릉시청. (뉴스1 DB) © News1


(강릉=뉴스1) 서근영 기자 = 강원 강릉시가 민간위탁 중인 자원봉사센터를 2020년부터 직영으로 운영할 계획을 밝히자 자원봉사센터 측이 “전환 사유가 터무니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강릉시는 지난 10일 자원봉사센터에 올해를 끝으로 위탁 운영이 만료되며 다양한 현장행정 환경변화에 따른 자원봉사 서비스 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2020년부터 직영 체계로 운영할 예정이라는 공문을 보냈다.

공문에는 지역사회가 요구하는 플랫폼 구축을 위해 부득이하게 직영 체계로 운영하게 됨을 양해해주길 바란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와 관련 김년기 시 행정국장은 강릉시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직영운영에 대한 이유로 센터 개소 이후 20년간 한 곳에만 위탁함으로써 권력화 발생, 센터 운영의 편향성에서 벗어나 공공성 확보 필요, 회계·후원금 관리 등 투명성 강화, 공공성에 기반을 둔 자원봉사 플랫폼 구축, 청사관리 등을 들었다.

그러나 자원봉사센터는 강릉시의 직영화 사유도 불분명할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고용승계에 대한 답변도 회피하고 문자 내용에 모욕감까지 느낀다고 밝혔다.

김선정 자원봉사센터 소장은 “3년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되는 등 적법하게 활동하고 있고 다른 곳에서 센터를 맡겠다는 의사도 없다”며 “일을 못하는 것도 아니고 수상경력도 화려해 전국에서 활발한 봉사활동을 인정받고 있는데 권력화가 발생한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행정자치부는 제3차 국가기본계획을 통해 지자체 직영 자원봉사센터를 법인화·비영리법인 위탁 운영 전환을 권고하는 등 민간화 방침으로 가고 있는데 강릉시는 오히려 직영화를 하겠다며 이를 역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홍규 자원봉사센터 이사장도 강릉시의회에 감사를 요청하며 “전국 최초로 민영화된 강릉 자원봉사센터는 투철한 봉사정신과 시민의 성원덕분에 성장한 곳”이라며 “자원봉사센터는 강릉시민이 주인이지 단 한번도 본 법인의 소유라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재정 투명성은 제일 강조하던 부분으로 직원들과 함께 최우선으로 지켜왔던 원칙 중에 원칙이었다”며 “재정 투명성에 문제가 있거나 단 1원이라도 착복했다면 목숨을 걸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년기 시 행정국장은 “회계 투명성은 비리 등이 있어서가 아닌 인건비와 운영비 등 위탁금에 대해 많은 시민이 알 수 있도록 공개된다는 의미”라며 “직영으로 말미암은 문제점도 있겠으나 한곳에서 오래 하는 것보다는 공공과 민간에서 할 수 있는 일을 구분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방향으로 가야하지 않겠나하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