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강릉시 공무원 노조, 김한근 시장 시정운영 비판
김한근 강원도 강릉시장. (뉴스1 DB) © News1


(강릉=뉴스1) 서근영 기자 = 강릉시 공무원 노조가 30일 김한근 시장의 인사 방침 등 시정운영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강원지역본부 강릉시지부는 30일 성명을 통해 “기대와 설렘으로 시작된 김한근 강릉시장의 민선 7기 시정은 1년도 되지 않아 총체적 오류, 부실과 독선으로 얼룩져 뒤죽박죽 행정, 절차가 무시되는 탈법과 불법의 장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감사원 감사 결과를 보면 국장급 인사의 불법과 탈법은 상상을 초월해 진행됐고 인사위원회의 기능마저 마비시키는 등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감사원은 내용은 불법이라면서도 주의로 마무리하는 등 상식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2차례에 걸쳐 강릉관광개발공사사장 후보자로 총 28명을 공모했으나 결국 강릉시 행정국장을 관광개발공사사장으로 겸임 발령을 해 후보자 모두를 바보로 만드는 해프닝으로 끝났다”며 “행정국장의 겸임발령을 취소하고 시민과 28명의 후보자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밝혔다.

지부는 “A국장의 경우 지난해부터 형사건으로 조사가 진행돼 검찰에 기소되고 재판이 진행돼 선고만 남아있는 상황임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이는 정부 지침과 행정명령 등을 볼 때 형평성을 심각히 위반하고 이중적 잣대를 적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근 논란이 된 강릉시 자원봉사센터에 대한 직영화를 즉시 중단하고 센터의 요구대로 시의회 등의 감사를 진행해 결과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지부는 “앞으로 1인 시위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요구사항이 관철되도록 투쟁할 것”이라며 “요구사항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본부·중앙, 나아가 22만 시민과 함께 불복종 운동을 통해 반드시 올바른 시정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