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2020총선 종합
與 정치신인 20% 가산점 공천룰…靑 출신 친문 '파란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산결산특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5.3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정치신인에게 최고 20%의 가산점을 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4·15 총선' 공천룰을 의결한 것과 관련해 정치권의 관심이 쏠린다.


기존의 정치신인 가산점(10%)을 두 배로 확대한 데다, 현역 지방자치단체장은 최고 25%의 감점을 적용하게 하는 등 기존 룰보다 '정치신인'을 상당히 배려했다는 평가가 나오기 때문이다. 종전 현역 지자체장의 임기 도중 사퇴 후 총선 출마 시 감점은 10%였다.

이러한 새 공천룰을 적용해 정치신인과 현역 지자체장이 경선을 치를 경우, 공천룰에 따른 점수 보정을 통해 원래 평가와 승패가 뒤바뀔 수 있다.

'정치신인'의 조건을 '당적을 불문하고 공직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에 출마한 적이 없는 인물'로 규정한 것을 놓고서는 특히 청와대 출신 총선 출마 인사들에게 유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현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국회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청와대나 정부 출신 '정치신인'들을 대거 발탁해야 한다는 공감대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다.

실제로 정치권에서는 청와대를 나와 총선을 준비하는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은 물론이고 차출설이 나오는 조국 민정수석과 청와대 행정관 출신 인사들이 출마할 경우 큰 가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당 일각에서는 '과연 친문 색채 강화가 총선에 도움이 되느냐'를 놓고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특히 이해찬 대표와는 결이 다른 것으로 평가받던 이인영 원내대표가 당선된 최근 원내대표 선거를 예로 들기도 한다.

친문 일색으로 총선을 치르기에는 부담이 있다는 분석에 따라 다수 현역 의원들이 민평련 출신 이 원내대표를 선출해 조금이나마 물리적 균형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또 '공천혁신'이라는 명분을 위해 너무 인위적으로 '정치신인'을 띄우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다.

상대 당과 접전이 예상되는 지역에서 원점수에서 큰 격차가 나지만 정치신인이 보정점수로 경선에서 승리해 본선거에 뛰어들 경우, 명분을 위해 실리를 포기하는 선택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앞서 민주당 당무위원회는 29일 여성·청년·장애인에게도 10~25%의 가산점, 현역 지방자치단체장이 출마할 경우 최대 25%를 감점하는 안을 의결했다.

민주당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새 공천룰을 2주간 당원 토론 절차에 부친 후 별도 선거관리위원회를 꾸려서 당원 플랫폼을 통해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전 당원 찬반 투표, 중앙위원 찬반 투표 등을 합산, 확정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