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자치 종합
서울시, '빈집 활용' 나선다성북 등 8개 민간사업자 공모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구조도. (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서울시가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본격화하는 차원에서 오는 31일부터 7월8일까지 성북 등 8개 대상지에 대해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는 성북?종로?강북구 등 8개소의 빈집을 신축이나 리모델링을 통해 사회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빈집 활용 1호 사업으로 볼 수 있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8개소는 대부분 저층 노후주거지의 1~2층 단독주택으로 지역의 흉물로 장기간 방치돼 있던 곳들이다.

서울시는 시가 매입해 확보한 건설 부지를 주거 관련 사회적 경제주체가 장기간 저리로 임차해 청년이나 신혼 부부에게 임대주택으로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민간사업자는 임대주택을 건설해 주거 취약계층에게 최장 10년간 시세의 80% 이하로 공급하게 된다. 사업종료 이후(30년 이후)에는 매입시점 건물 건설 원가로 SH에서 매입한다.

서울시는 이번 사업으로 Δ지역슬럼화 문제 해소 Δ청년·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복지 강화 Δ지역재생을 통한 저층주거지 활력 등 효과를 기대한다.

세부 공모계획은 SH나 사회주택 플랫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에 관심있는 민간사업자는 사회주택종합지원센터에 상담할 수 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은 민관이 협력해 방치된 빈집을 정비하고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도시재생 임대주택의 신 모델"이라며 "노후저층주거지 재생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동시에 거둬 지역사회에 활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