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남북국방
외교차관,"다뉴브강 주변국에 수색 협조 요청"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 관련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5.3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31일 헝가리 유람선 참사와 관련 세르비아·크로아티아·루마니아·우크라이나 등 다뉴브강 주변국가에 실종자 수색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대리해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해당 국가들로부터 "긴밀한 협조를 하겠다는 약속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 차관은 실종자 수색상황과 관련해서는 "물살이 워낙 빨라서 사고현장 외 상당히 넓은 지역으로 수색을 하고 있다"며 "워낙 현지의 기상 상황이 안 좋고 물살도 세서 구조활동의 진전이 없는 상황이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끝까지 총력을 다해서 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 국가정보원, 국무조정실, 국가안보실, 경찰청,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당국자들이 참석했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 관련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5.3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중대본 본부장을 맡은 강 장관은 전날 밤 헝가리를 향해 출발,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 오전 8시)께 현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강 장관은 부다페스트 도착 즉시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외무장관과 함께 사고 현장으로 가 수습 방안을 협의한다는 방침이다.

이 차관은 강 장관이 도착하면 "바로 현장에 가서 헝가리 외교장관과 수습방안을 협의할 것"이라며 "여행사의 주선으로 사고 피해자 가족 일부도 만나 같이 기민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참사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 5분께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33명을 태운 유람선이
운행 중 다른 크루즈선박과 부딪혀 침몰하면서 발생했다. 이 배에는 부산에서 출발한 한국인 관광객 30명과 가이드·사진작가 3명 포함 총 33명 중 7명은 사망했고, 7명은 구조됐다. 나머지 19명은 실종상태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3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 사고 관련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5.3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