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호남권
부안 해상서 7.9톤 어선 전복…3명 사망, 1명 치료 중(종합)
전북 부안군 위도 북쪽 9㎞ 해상에서 전복된 7.93톤급 어선(부안해경 제공)2019.05.31 /뉴스1 © News1


(부안=뉴스1) 박슬용 기자,이정민 기자 = 전북 부안군 해상에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전복돼 3명이 숨졌다.


31일 부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5분께 부안군 위도 북쪽 9㎞ 해상에서 7.93톤급 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는 사고해역 인근을 지나던 또 다른 어선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복된 어선에는 A씨(46) 등 한국인 3명과 베트남 국적 B씨(21) 등 선원 4명이 타고 있었다.

경비정 등을 동원해 구조작업에 나선 해경은 이들을 모두 구조했다.

하지만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A씨 등 3명이 숨졌다. 저체온증을 호소한 B씨는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의식이 있는 B씨 진술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께 배가 전복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전복된 선박에 충돌 흔적은 없었으며 선체 스크루에 폐로프가 감겨 있었다”고 말했다.

해경은 어선을 인근 항구로 인양한 뒤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