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시민 2명 실종… 안양시 '헝가리 유람선 참사' 긴급 대책 논의
경기 안양시는 30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로 시민 2명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최대호 시장(가운데)을 본부장으로 하는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대응 및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안양시 제공)© 뉴스1


(안양=뉴스1) 조정훈 기자 = 경기 안양시는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로 시민 2명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긴급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대응 방안 등을 모색했다.


30일 오전 4시 5분께(현지시간 29일 오후 9시 5분)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한국인 탑승자 33명 중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다. 경기도민 중에는 5명이 승선해 1명이 구조되고 4명이 실종된 상태다.

시는 사고 직후 최대호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대책본부를 구성하고 행안부, 경기도 등과 대화 채널을 가동하는 등 피해 상황 파악과 대응 및 지원 방안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최 시장은 긴급회의에서 “직원들은 대응할 수 있는 모든 분야에서 선제적으로 움직이라”며 “실종자 가족이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전담직원을 배치해 1대1로 소통하며 사고현장 방문 등 가족이 필요로 하는 모든 사항에 적극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안양시민이 참변을 당한 것에 특히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며 “상황이 종료 될 때까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도울 것”을 거듭 강조했다.

또 “유람선을 띄우는 나라에서 구명조끼를 비치하지 않은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며 “지역에서도 안전대비 태세를 다시 한 번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오는 주말로 예정 된 유관기관 체육대회 및 안양예술제와 함께 11일 개최 예정인 안양단오제 등 행사를 연기 또는 취소할 것을 전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