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도 ‘24시 닥터헬기’ 8월말부터 운항 개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가 27일 오후 경기도청 지사집무실에서 '24시간 닥터헬기' 도입협약을 맺은 후 악수하고 다.(경기도 제공) 2018.11.27/뉴스1 © News1 진현권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전국 최초로 24시간 운영되는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가 이르면 8월부터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운영된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닥터헬기는 구조가 필요한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소방 구조·구급대원이 함께 탑승해 출동하게 되며, 이를 위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구조·구급대원 6명이 아주대로 파견돼 24시간 출동대기한다.

닥터헬기 운영 사업자로는 사업자 공모에 단독 참여한 (주)한국항공우주산업이 선정됐다.

도에서 운영될 닥터헬기는 타 시·도 헬기보다 크고 더 멀리 운항할 수 있어 대형 재난 사고현장의 구조단계부터 소생을 위한 전문치료 제공이 가능해 중증 외상 사망률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앞서 지난해 11월 27일 닥터헬기 도입을 위한 '경기도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와 체결하고, 올해 본예산에 51억원(국비 70%, 도비 30%)을 편성했다.

이재명 지사는 당시 “도민들이 안전한 범위 내에서 환자에게 가장 가까운 곳에서 헬기가 이착륙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최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