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헤드라인 종합
전국 카누 최강자 화천에서 가린다제18회 파로호배 전국카누경기대회 12일 개막
(사진: 지난해 열린 파로호배 전국 카누경기대회)

대한민국 카누 최강자를 가리는 전국대회가 화천에서 열린다.

화천군과 대한카누연맹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 간 화천호 카누경기장에서 제18회 파로호배 전국 카누경기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경기에는 카누 스프린트 등 87개 정규종목에 더해 12개 시범종목 등 모두 99개 종목에 300여 명의 선수단이 출전해 우승을 다툰다.

대회는 각 종목별 남녀 중등, 고등, 대학, 일반부별로 치러진다. 경기는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나눠 진행된다.

개인에게는 각 종목 및 부별 1~3위에게 상장과 메달이 수여되며, 단체는 각 부별 종합 우승배, 준우승배가 주어진다.

대회를 앞두고 약 열흘 전부터 화천을 찾는 전지훈련단으로 인해 지역 상경기는 축제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활기를 띠고 있다.

시가지 숙박업소와 음식점 등은 밀려드는 단체 예약으로 분주한 분위기

화천군은 이미 지난달 전지훈련센터의 에어컨을 손보고, 인도어 사이클 등 훈련장비와 용품 등을 마련하는 등 전지훈련단 유치에 나서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하반기에도 전국단위 대회는 물론 전지훈련단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정복 기자  gn3369@naver.com

<저작권자 © 강릉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