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A매치] 2경기 연속골 황의조 "손흥민과 투톱 도움 많이 된다"…MOM 선정
축구대표팀 황의조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진 한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후반 12분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2019.6.1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황의조의 A매치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벤투호의 확실한 최전방 공격수로 자리 잡고 있다. 황의조는 공을 동료들에 돌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난적 이란과의 평가전에서 황의조의 골로 1-1로 비겼다. 황의조는 이날 맨 오브 더 매치(MOM·Man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황의조는 후반 13분 이란 수비수들이 서로 부딪히는 틈을 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터트렸다.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파고들며 달려 나오는 골키퍼를 살짝 넘기는 '칩슛'을 선보이며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황의조는 지난 7일 호주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하게 됐다. 아울러 지난 2011년 1월 아시안컵 8강전에서 윤빛가람이 골을 넣은 이후 8년 만에 처음 터진 이란전 득점의 주인공이 됐다.

자신을 둘러싸던 '부진'의 우려도 말끔히 씻어냈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지난 1월 아시안컵 조별리그 이후 6개월 동안 골맛을 보지 못했지만 호주전에 이어 이란전에서도 골을 넣으며 A매치 통산 8번째 골을 기록했다.

황의조는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그는 경기 후 "선수들이 (이란전을) 잘 준비했고, 기회를 만들어줘서 득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A매치 2연전에서 팀원들이 다치지 않았고, 1승1무라는 충분히 좋은 모습을 보였다. 다음 A매치는 좀 더 준비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A매치 데뷔전을 치른 동료 백승호에 대해서는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워낙 기술이 있는 선수다 보니 데뷔전을 잘 치른 것 같다"고 칭찬했다.

8년 동안 이기지 못한 이란을 꺾지 못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황의조는 "저뿐만 아니라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모두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컸다. 이길 수 있었는데 아쉽고 다음 기회가 있다면, 꼭 이기겠다"고 말했다.

최근 벤투 감독이 손흥민과의 투톱 전술을 선보이는 것에 대해 "상대 수비들이 워낙 흥민이에 쏠린다. 그 공간을 내가 파고들면 내게 찬스가 난다. 그 반대의 경우도 생긴다. 서로의 장단점을 잘 알고 있다. 함께 투톱을 서면 도움이 많이 된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Jason Choi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